waste disposal site

wallk.egloos.com

포토로그



안철수 단상 몇 개 정치

-동서고금까지는 아니더라도 그동안 수많은 정치인들이 보여준것처럼 정치에 발을 담그지 않겠다고 여러번 힘있게 단언하지 않는 사람은 언젠가는 발을 담그게 되는 법이다. 고로 안철수가 현재까지 보여준 것으로 볼 때 이미 안철수는 정치에 발을 담갔다.

-안철수도 어찌되었든 기업인이니, 정주영, 이명박, 문국현의 사례를 되돌아보자. 이 세 사람은 이렇게 거칠게 분류해볼 수 있다.

 1-1: 자신의 능력을 보고 뽑아달라던 사람: 정주영, 이명박
 1-2: 자신의 도덕성을 보고 뽑아달라던 사람: 문국현
 
또는

 2-1: 국회의원부터 차근차근 정치경험을 쌓은 경우: 이명박
 2-2: 닥치고 대선후보: 정주영, 문국현

안철수는 아직까지는 1-2에 가깝고, 2-2를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.

-강용석이 현재 보여주고 있듯, 안타깝게도 안철수가 그동안 성공적으로 쌓아온 이미지는 막상 대선국면이 되면 허무하게 무너질 가능성이 큰 것 같다. 본래 유명인의 이미지는 꼭 본인의 실책이 아니더라도 부풀려지고 표백되고 윤색되지만, 안철수는 그걸 너무 즐기고 이용했다.

-그렇다면 막상 대선에 발을 담근 후의 안철수는 무엇을 선택할 수 있을까? 그리고 그때까지 그를 지지했던 이들은 뭘 선택할 수 있을까? 안철수는 자신의 도덕성을 강조하다가 능력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갈 가능성이 크고, 거기서 이명박의 재림을 보지 못하는 이들은 여전히 그를 지지할지도 모른다. 하지만 그 비율이 얼마나 될 것인지는 그 때가 되어 봐야 알겠지.

-고로 안철수가 정말 현명하다면, 정치참여 포기를 최대한 빨리 선언하는 게 개인적 삶과 지지자들의 정신건강에 가장 이로운 일일 것이다. 하지만 대선 앞에서 그렇게 현명할 수 있는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은 것 같다.

덧글

  • 쿠라사다改 2012/02/14 23:55 # 답글

    지금이라도 킹메이커 정도는 가능하지 싶어요. 딱 박원순과의 이벤트에서의 역할이 한계.
    만약 그 이상의 무언가를 할 수 있다는 환상에 사로잡힌다면야 뭐..... 어허허허.
  • WALLㆍⓚ 2012/02/14 23:56 #

    대선 앞에선 이창호도 어떻게 될 지 모릅니다. 허허허.
  • coole12 2012/02/15 00:27 # 답글

    저도 쿠라사다改님 말씀처럼 이번 총선이나, 늦어도 대선까지만 표 모으는 역할을 할 것 같습니다. 물론 개인적인 욕심이 생긴다면 모르겠지만 가능성이 적고, 스스로의 역량은 파악할 사람 같아요.
  • 海凡申九™ 2012/02/15 00:43 # 답글

    들러리는 할 겁니다.
    늘쌍 그러하듯 http://gerhardt.egloos.com/848327
    덧에 쓰인 감나무 드립의 본보기 중 하나가 될 것 같군요
  • MNM 2012/02/15 07:24 # 답글

    남들이 보면 이렇게 잘 보이는 것이

    본인에게 안 보인다는 것이

    정치병 환자들의 특징적 증상 1호죠.

    뭐 주어는 없습니당
  • 춤추는콩알 2012/02/15 08:46 # 답글

    그런데 용석찡의 직구때문에 동반운지하게 될지돜ㅋㅋ동반운지 아니더라도 민주당 뒤통수에 맞을듯
댓글 입력 영역



메모장